| 닫기

2022-01-14 10:35

윌헬름센, 獨 아렌키엘 인수…탱크선 관리 재진출

피인수회사 바버십매니지먼트로 새출발
 
 

노르웨이 선사 윌헬름센의 선박관리자회사인 윌헬름센십매니지먼트(WSM)는 유조선 전문 선박관리업체인 독일 함부르크 소재 아렌키엘탱커스 지분 80%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20% 지분은 기존 주주인 독일 자산운용기업 MPC캐피탈이 계속 보유한다.
 
아렌키엘은 바버(Barber) 십매니지먼트란 브랜드로 새출발한다. 이 브랜드는 WSM이 1975년 10월 홍콩에서 설립됐을 당시 사명이다.
 
현재 정유운반선과 화학제품운반선 등 총 유조선 5척을 관리하고 있다. 이로써 WSM은 13년 만에 유조선 선박관리시장에 재진출하게 됐다. 이 회사는 2009년 인터내셔널탱커매니지먼트를 매각하며 유조선 시장에서 철수한 바 있다. 다만 아렌키엘이 관리하던 5척의 선박은 협약에 따라 제3자 관리업체로 이전된다.
 
WSM은 지난 2020년 7월에도 MPC캐피탈 자회사인 선박관리업체 아렌키엘스팀십 지분 50%를 인수한 바 있다. 아렌키엘스팀십은 윌헬름센아렌키엘쉽매니지먼트로 이름을 바꾸고 피더 컨테이너선 60여척을 관리하고 있다.
 
WSM 칼 슈(Carl Schou) 사장은 “이번 인수는 유조선 사업 확장 의지를 분명히 드러낸 것”이라며 “신뢰도 있는 유조선 관리로 명성을 쌓은 아렌키엘은 윌헬름센과 좋은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WSM은 선박 450척, 선원 1만명 이상을 고객으로 둔 세계 유수의 선박 관리회사다. 가스선 로로선 자동차선 컨테이너선 크루즈선 벌크선 해양작업지원선 등 폭넓은 선종을 관리하고 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PYEONGTAEK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surgence 01/26 01/28 Doowoo
    Resurgence 01/26 01/29 EAS SHIPPING KOREA
    Sitc Shimizu 01/26 01/29 Sinokor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ceana 01/25 01/30 Sinokor
    Kmtc Incheon 01/25 01/30 Sinokor
    Sawasdee Atlantic 01/25 01/31 Sinokor
  • GWANGYANG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1/27 02/07 SITC
    Chennai Voyager 01/28 02/07 SITC
    Chattanooga 01/31 02/10 Interasia Lines Korea
  • PYEONGTAEK RIZH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zhao Orient 01/26 01/27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8 01/29 Rizhao International Ferry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CMA CGM 01/25 02/11 CMA CGM Korea
    Moana 01/26 02/14 Always Blue Sea & Air
    Express Berlin 01/29 02/09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