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6-30 17:52

IPA, FCL 포워딩기업 7개사와 물류공급망 위기 대응방안 모색

2022년 인천항 포워더 협의체 2차 회의 개최


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 28일 물류 공급망 위기에 대응하고 인천항 이용을 촉진하기 위해 인천항 이용 수출입 포워더 13개사로 구성된 ‘2022년 인천항 포워더 협의체’의 2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22년 인천항 포워더 협의체’는 불확실한 물류 공급망 속에서 해운·물류 업계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기 위해 지난 7일 발족했으며, 같은 날 LCL 전문 포워딩 업체 6개사가 참석한 가운데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이번 회의에는 롯데글로벌로지스, CJ대한통운, LX판토스, 오리엔트스타로직스, 유니코로지스틱스, 중원지엘에스, 한솔로지스틱스 등 FCL 전문 포워딩 업체 7개사가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선 수출입 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 ▲공동 수출입 활성화 방안 ▲물류 프로세스 혁신방안 ▲IPA-포워더 간 소통 활성화 방안 ▲냉동·냉장식품 및 화학제품 등 납기 준수가 어려운 품목의 공급망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IPA는 이번 회의에서 도출한 과제를 인천항 물류환경 개선사업과 연계하여 지속적으로 개선할 방침이다. 

IPA 김종길 운영부문 부사장은 “앞으로도 인천항 발전을 위해 유관 업·단체의 의견을 청취하겠다”며, “지속적인 소통을 발판으로 물류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Kanto 08/14 08/16 KMTC
    Kmtc Penang 08/14 08/17 KMTC
    Sunny Ivy 08/14 08/17 Pan Con
  • BUSAN BIRGUNJ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62 08/23 09/24 Wan hai
    Kyoto Tower 08/28 10/01 Wan hai
    Emirates Wafa 08/31 09/26 Chun Jee Shipping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Keelung 08/14 08/21 CK Line
    Sky Victoria 08/15 08/21 CK Line
    Sky Victoria 08/15 08/21 Pan Con
  • INCHEON BANGK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arship Taurus 08/15 08/26 CK Line
    Sawasdee Sunrise 08/15 08/26 Dongjin
    Starship Taurus 08/15 08/27 Pan Con
  • BUSAN VANCOUVER B.C.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oi 08/16 08/26 ZIM KOREA LTD.
    Ts Laemchabang 08/16 09/09 T.S. Line Ltd
    Zoi 08/16 09/11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