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3-29 09:09

美서안항만 적체에 동안 물동량 폭증

점유율 격차 13%p로 좁혀져


북미 서안 항만의 적체가 장기화하면서 북미항로 도착지 항만의 점유율에 변화가 생기고 있다. 

미국 통관조사기관인 데카르트데이터마인에 따르면 올해 2월 미국에서 수입한 아시아발 컨테이너 물동량은 169만3700TEU를 기록, 1년 전 145만5100TEU에서 16% 성장했다. 

하지만 서안지역 항만이 처리한 물동량은 4% 늘어난 93만5700TEU에 그쳤다. 미국 양대 항만인 로스앤젤레스(LA)항과 롱비치항은 각각 1% 감소한 40만TEU, 제자리걸음한 33만2000TEU를 신고했고, 오클랜드항도 -1%의 역신장을 냈다. 

미 서안항만 중 증가곡선을 그린 곳은 북서항만얼라이언스(NWSA) 결성한 시애틀·터코마항뿐이다. 두 항만은 합산 50%의 폭증세를 보였다. 

이와 비교해 주요 동안지역 항만은 38% 늘어난 66만1000TEU를 처리하며 훨훨 날았다. 동안을 대표하는 뉴욕항이 25% 급증한 23만1000TEU를 처리한 것을 비롯해 서배너 노퍽 휴스턴 찰스턴 등도 최대 90%에 이르는 폭증세를 띠었다. 

 


이 같은 흐름은 점유율 변화로 이어졌다. 미 서안항만의 점유율은 지난해 2월 62%에서 올해 2월 55%로 7%포인트(p) 급락했다. LA항 점유율은 4%p 하락한 24%, 롱비치항 점유율은 3%p 하락한 20%에 머물렀다. 

오클랜드도 1%p 떨어졌다. 서안항만 중에선 시애틀·터코마항만  확장세를 보였다. 반면 미 동안 항만 점유율은 33%에서 39%로 6%p 급등했다. 뉴욕 서배너 노퍽 등 대부분의 동안항만이 1~2%p씩 점유율을 올렸다. 

동서안 희비 교차는 서안항만의 물류 적체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LA·롱비치항 적체는 지난해 말부터 올해 1월까지 대기 선박이 100척을 넘어서는 등 심각한 수준을 보였다. 

체선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자 화주들은 일제히 북미 최대 관문인 서안항만을 피해 미 동안으로 목적지를 옮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 서안에 위치해 있지만 혼잡이 덜한 시애틀·터코마항도 대체 항구로서 제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분석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RIO HAI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remen 07/06 08/16 MSC Korea
    Zim Wilmington 07/09 08/08 ZIM KOREA LTD.
    Zim Hong Kong 07/16 08/15 ZIM KOREA LTD.
  • PYEONGTAEK SHI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Tianjin 07/06 07/07 SITC
  • BUSAN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wasdee Xiamen 07/06 07/20 SITC
    Kmtc Dalian 07/07 07/21 SITC
    Wan Hai 282 07/07 07/28 Wan hai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Orion 07/05 07/11 KMTC
    St. Mary 07/05 07/11 KMTC
    Sky Orion 07/05 07/11 Heung-A
  • INCHEON SHI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uadong Pearl VIII 07/06 07/07 HUADONG Ferry
    Huadong Pearl VIII 07/08 07/09 HUADONG Ferry
    Huadong Pearl VIII 07/11 07/12 HUADONG Ferry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