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02 09:58

인천항발전협의회, "인천항 부두 준설수심 미달구역 재준설 필요"

각 인천시당 방문해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 상임위원회 참여 요청


인천항발전협의회는 지난달 25일과 26일 양일에 거쳐 인천항도선사회, 인천항운노동조합과 국민의힘, 더불어민주당, 녹색정의당 등 각 인천시당을 방문해 제 22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 상임위원회 참여를 요청했다고 1일 밝혔다. 또 인천항 발전을 위한 현안 사항에 대해 관심을 갖고 적극 대응에 나서 주기를 당부했다.
 
협의회 측은 인천항은 지역경제의 33%를 창출하고 있지만 아직도 항만의 주요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돼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협의회 측은 "현재 북항은 인천항만공사(IPA)에서 제1항로 남측구간을 포함해 816억원을 투입해 준설수심 -12m로 준설했으나 동원부두 전면이 제외돼 실제 수심 -6.1m로 항만운항능률을 극도로 저하시키고 있다"며 "제1항로 북측구간은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서 78억원을 투입해 준설수심 -12m로 준설했으나 준설수심 미달구역이 수곳 존재해 재준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항 자유무역지역과 관련해선 해당 지역 지정을 위해 해양수산부에서 전담(T/F)팀을 구성해 3년 동안 운영했으나  현재 신항 컨터미널 1-1단계, 신항 배후단지 1-1단계 2구역만 우선 지정하기로 했고, 아직 아암2단지 2단계와 신국제여객터미널, 신항 배후단지 1-1단계 3구역 1-2단계는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또 배후단지 민간개발은 개발된 토지의 사유화로 임대료가 높아지고 난개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지역 사회에서 꾸준히 문제점을 지적했으나, 이에 대한 국가의 명확한 대책은 아직 수립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Kimberley 04/19 06/07 CMA CGM Korea
    Cma Cgm Tenere 04/19 06/07 CMA CGM Korea
    Ever Burly 04/25 06/11 Evergreen
  • BUSAN BANDAR ABB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n Jian 23 04/19 06/02 KWANHAE SHIPPING
    TBN-WOSCO 04/19 06/03 Chun Jee
    Esl Busan 04/20 05/19 HS SHIPPING
  • BUSAN YANG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35 04/17 05/03 Wan hai
    Wan Hai 335 04/17 05/10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503 04/17 05/10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QINHUA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Yu Jin Xiang 04/19 04/20 Qin-IN Ferry
    Xin Yu Jin Xiang 04/22 04/23 Qin-IN Ferry
    Xin Yu Jin Xiang 04/26 04/27 Qin-IN Ferry
  • BUSAN SAVANNA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ls Luna 04/18 05/15 CMA CGM Korea
    Toconao 04/19 05/17 MSC Korea
    Cosco Pride 04/22 05/24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