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09:08

로지스올, 국내 최초 친환경 소재 ‘LOGreen PCR스트레치필름’ 출시

친환경 원료로 생산한 물류 부자재 대표 제품

 
로지스올그룹은 국내 최초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LOGreen PCR스트레치필름’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출시한 PCR스트레치필름은 지난 4일 론칭한 친환경 물류 부자재 브랜드 ‘LOGreen(이하 로그린)’의 첫번째 제품이다.

제품 제작에는 LG화학 친환경 소재 렛제로(LETZero)의 PCR PE(Polyethylene)를 사용했다. PCR(Post-Consumer Recycled)플라스틱은 사용 후 버려진 플라스틱을 회수해 재활용한 친환경 원료로, 로지스올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이 원료를 사용해 스트레치필름을 제작했다.

생산 과정은 플라스틱 폐기물을 수거해 선별 및 분리하고 분쇄와 세척 과정을 거쳐 PCR 원료로 만들어지며, 이렇게 생산된 고품질 PCR 원료는 스트레치필름으로 가공된다.

PCR 원료 전환은 전 세계적으로 탄소 저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폐플라스틱을 원료로 재활용함으로써 매립 시 발생하는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는 효과가 크다. 이와 함께 재활용 재료에 대한 수요를 창출하면서 재활용 순환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지스올그룹은 풀링시스템을 통한 파렛트 및 컨테이너 순환으로 친환경 물류를 실천해온 만큼 물류 부자재 대표 제품인 스트레치필름 제조를 PCR 원료로 대체해 물류 부자재 시장에서도 친환경 공급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목표다.

로지스올 관계자는 “스트레치필름을 시작으로 환경효과가 입증된 ‘로그린’만의 차별화 친환경 상품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물류 산업 전반에도 친환경적 영향이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고객사의 친환경 니즈에 부합하는 물류 부자재 서비스 제공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Kennedy 04/23 05/04 CMA CGM Korea
    Ym Wholesome 04/27 05/10 HMM
    Hyundai Saturn 04/28 05/11 HMM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One Treasure 04/26 06/10 Tongjin
    Hmm Southampton 04/27 06/16 HMM
  • BUSAN SAN ANTONI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Londrina 04/21 05/27 MAERSK LINE
    Wan Hai 289 04/25 06/19 Wan hai
    Cma Cgm Bali 04/26 05/25 CMA CGM Korea
  • BUSAN NEW YOR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sco Pride 04/22 05/16 CMA CGM Korea
    Al Qibla 04/24 05/23 HMM
    Maersk Sarat 04/26 05/23 MSC Korea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press Cassiopeia 04/22 05/14 Heung-A
    Hyundai Force 04/22 05/17 Sinokor
    Msc Lauren 04/26 05/23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