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17:24

덴마크 노르덴, 1분기 영업익 1680억…흑자전환

중소형 벌크선 정기용선료 1분기 동안 16% 올라

 
덴마크 부정기선사인 노르덴은 올해 1분기에 영업이익(EBIT) 1억3150만달러(약1680억원), 순이익 1억1710만달러(약 1500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1년 전에 비해 모두 흑자를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엔 영업손실 760만달러, 순손실 1490달러를 냈다.
 
매출액은 지난해 6억390만달러에서 올해 10억8790만달러(약 1조3950억원)로 80% 급증했다.
 
부문별로, 선박자산 부문은 4150만달러, 운송 부문은 7600만달러의 이익을 냈다. 지난해 -710만달러, -800만달러에서 각각 흑자로 돌아섰다.
 
벌크선 시황 상승과 선박 거래가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 1분기 동안 5만t급 안팎의 수프라막스벌크선 1년 정기용선료는 2만7875달러를 기록, 전 분기 2만4125달러에서 16% 인상됐다.
 
아울러 덴마크 선사는 중고선 가격 상승에 맞춰 벌크선 6척을 매각해 2800만달러의 이익을 챙겼다.
 
분기 평균 운항선단은 벌크선 320척, 정유운반선 132척이다.
 
노르덴은 올해 연간 순이익 규모를 2억7000만~3억5000만달러로 전망했다. 지난해의 2억450만달러에서 최대 71% 성장할 거란 관측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nghai Voyager 06/03 06/26 Always Blue Sea & Air
    Shanghai Voyager 06/03 06/26 STAR OCEAN LINE
    Shanghai Voyager 06/03 06/26 SOFAST KOREA
  • INCHEO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wasdee Sunrise 05/30 06/07 Pan Con
    Sawasdee Sunrise 05/30 06/07 Dongjin
    Sawasdee Sunrise 05/30 06/07 CK Line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Forward 05/30 06/05 Heung-A
    Maersk Hidalgo 05/30 06/13 MAERSK LINE
    Maersk Lima 05/30 06/16 MAERSK LINE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osmos 05/28 06/03 KMTC
    Kaimana Hila 05/29 06/07 Doowoo
    Kmtc Penang 05/30 06/01 Sinokor
  • BUSAN AMBAR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Johanna Schulte 05/29 07/02 CMA CGM Korea
    Cma Cgm Tanya 06/05 07/09 CMA CGM Korea
    Cosco Shipping Seine 06/12 07/16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