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16:09

BDI 1474포인트…물동량 부진·선복 과잉 지속

시장 참여자들 성약 보류


1월20일 건화물선 운임지수(BDI)는 전일보다 96포인트 하락한 1474로 마감됐다. 이날 벌크 시장은 모든 선형에서 물동량 유입이 부진한 가운데 선복 과잉이 해결되지 못하면서 하락세가 지속됐다.

케이프 운임지수(BCI)는 전거래일보다 195포인트 하락한 1031을 기록했다. 케이프 시장은 서호주의 경우 신규 화물의 유입이 줄어들고, 선복 수급 상황이 변하지 않으면서 약보합세를 기록했다. 대서양 수역은 2월 선적 화물의 유입이 이뤄졌지만 선복 적체로 인해 약세가 지속됐다고 한국해양진흥공사는 밝혔다.

케이프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1만1948달러로 전일보다 660달러 하락했다.

파나막스 운임지수(BPI)는 전거래일보다 71포인트 하락한 2024를 기록했다. 파나막스 시장은 양대 수역에서 모두 하락세가 계속됐다. 대서양 수역은 대부분의 항로에서 선복 유입이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선복이 늘어났다. 태평양 수역은 성약 활동은 증가했지만 시장 참여자들이 성약을 미루면서 약보합세를 나타냈다.

파나막스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1만9769달러로 전일보다 920달러 내렸다.

수프라막스 운임지수(BSI)는 1773으로 전거래일보다 39포인트 하락했다. 수프라막스 시장은 침체가 이어졌다. 대서양 수역은 멕시코만을 비롯한 주요 항로에서 부진했고, 태평양 수역은 동남아에서 조용한 모습을 보이면서 용선주들이 성약을 서두르지 않았다.

수프라막스선의 1일 평균 정기용선료는 전일 대비 355달러 하락한 2만995달러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nghai Voyager 06/03 06/26 Always Blue Sea & Air
    Shanghai Voyager 06/03 06/26 STAR OCEAN LINE
    Shanghai Voyager 06/03 06/26 SOFAST KOREA
  • INCHEO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wasdee Sunrise 05/30 06/07 Pan Con
    Sawasdee Sunrise 05/30 06/07 Dongjin
    Sawasdee Sunrise 05/30 06/07 CK Line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Forward 05/30 06/05 Heung-A
    Maersk Hidalgo 05/30 06/13 MAERSK LINE
    Maersk Lima 05/30 06/16 MAERSK LINE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osmos 05/28 06/03 KMTC
    Kaimana Hila 05/29 06/07 Doowoo
    Kmtc Penang 05/30 06/01 Sinokor
  • BUSAN AMBAR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Johanna Schulte 05/29 07/02 CMA CGM Korea
    Cma Cgm Tanya 06/05 07/09 CMA CGM Korea
    Cosco Shipping Seine 06/12 07/16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