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17:41

대만 양밍해운, 1만5000TEU급 컨선 5척 발주 추진

이사회에서 결의


대만 선사 양밍해운은 1만5000TEU급 컨테이너선 5척을 신조 발주하기로 이사회에서 결의했다고 대만증권거래소에 공시했다. 

신조선 5척이 선대에 추가되면 이 회사 운항선 중 최대 선형이 된다. 현재는 20척을 보유·운항하는 1만4000TEU급이 가장 많다.

양밍해운은 지난해 9월 “1만5800TEU급 및 2만4000TEU급 컨테이너선 발주를 검토하고 있으며, 가까운 시일 내에 이사회에서 승인될 것”이라는 일부 보도에 대해, “당사가 발표한 바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양밍해운은 우리나라 HMM을 비롯해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 하파크로이트 등 4곳으로 구성된 컨테이너선 제휴그룹인 디얼라이언스에 소속돼 있다. 양밍해운을 제외한 얼라이언스 소속 선사가 모두 2만TEU급 컨테이너선의 발주를 결정한 가운데, 양밍해운의 선대 발주 동향이 주목되고 있다.

프랑스 알파라이너에 따르면 1월20일 현재 양밍해운의 보유 선복량은(용선 포함)은 66만2000TEU(점유율 2.6%)를 기록, 세계 9위에 자리하고 있다. 

자사선 50척(21만1700TEU)과 용선 40척(45만TEU)을 포함해 총 90척의 선대를 거느리고 있다. 발주잔량은 5만9300TEU(5척)로 전체 선대 규모의 9%를 차지하고 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KARACH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hanghai Voyager 06/03 06/26 Always Blue Sea & Air
    Shanghai Voyager 06/03 06/26 STAR OCEAN LINE
    Shanghai Voyager 06/03 06/26 SOFAST KOREA
  • INCHEO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wasdee Sunrise 05/30 06/07 Pan Con
    Sawasdee Sunrise 05/30 06/07 Dongjin
    Sawasdee Sunrise 05/30 06/07 CK Line
  • BUSAN JACKSONVILL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c Memphis 05/28 06/25 Always Blue Sea & Air
    Zim Norfolk 06/04 07/02 ZIM KOREA LTD.
    Cma Cgm Tancredi 06/04 07/07 CMA CGM Korea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Forward 05/30 06/05 Heung-A
    Maersk Hidalgo 05/30 06/13 MAERSK LINE
    Maersk Lima 05/30 06/16 MAERSK LINE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Cosmos 05/28 06/03 KMTC
    Kaimana Hila 05/29 06/07 Doowoo
    Kmtc Penang 05/30 06/01 Sinokor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