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3 17:25

日 MOL, 1분기 순익 1조 돌파…컨선이 90% 담당

연간 순익 3.5조 예상…컨시장 호황 10월까지 지속


 
일본 선사 MOL이 컨테이너선사업의 활황으로 분기에 1조원을 넘는 순이익을 냈다.

MOL은 2021 회계연도 1분기(4~6월)에 영업이익 80억엔(약 840억원), 순이익 1041억엔(약 1조960억원)을 각각 거뒀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51억엔 55억엔에 견줘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고 순이익은 19배(1828%) 성장했다. 

매출액은 지난해 2514억엔에서 올해 2888억엔(약 3조410억원)으로 15% 늘어났다. 일본 선사는 컨테이너 운임 상승과 벌크선 시장 개선으로, 외형과 이익이 크게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부문별로,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가 주축인 컨테이너선은 매출액 643억엔(약 6770억원) 순이익 906억엔(약 9540억원)을 각각 거뒀다. 1년 전의 512억엔 59억엔에서 매출액은 26%, 순이익은 15배 증가했다. 순이익이 매출액보다 많은 게 눈에 띈다. 컨테이너선 부문은 최근의 폭발적인 호황을 배경으로 회사 전체 순이익의 87%를 담당했다. 

벌크선 사업은 매출액 783억엔(약 8240억원), 순이익 65억엔(약 680억원)을 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576억엔 4억엔에서 매출액은 36%, 순이익은 16배 성장했다. 

MOL은 내년 3월 마감하는 2021 회계연도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각각 350억엔(약 3680억원) 3350억엔(약 3조5280억원)으로 전망했다. 6월 말 발표한 전망치 280억엔 2100억엔에 비해 영업이익은 25% 59% 상향 조정됐다. 특히 순이익은 지난해 900억엔에서 3.7배 성장하며 사상 최고치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매출액은 11% 늘어난 1조1000억엔(약 11조5840억원)을 낸다는 예상이다. 지난 6월 전망에 비해 200억엔 늘어난 수치다. 

컨테이너선사업 순이익은 전체의 88%인 2940억엔(약 3조960억원)을 기록, 지난해에 비해 2.5배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MOL은 현재의 컨테이너선 호황은 오는 10월 중국 국경절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후 항만 적체가 해소와 계절성 수요 감소로 운임이 둔화될 거란 예상이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Harrier 09/19 09/29 MAERSK LINE
    Kmtc Chennai 09/19 09/30 Sinokor
    Hyundai Supreme 09/19 09/30 Sinokor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easpan Harrier 09/19 09/29 MAERSK LINE
    Kmtc Chennai 09/19 09/30 Sinokor
    Hyundai Supreme 09/19 09/30 Sinokor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San Diego 09/24 10/24 ZIM KOREA LTD.
    Santa Linea 09/26 10/26 ZIM KOREA LTD.
    Northern Jasper 10/03 11/02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do Conception 09/21 10/15 ZIM KOREA LTD.
    Gsl Maren 09/24 10/21 Hyopwoon Inter
    Apl Qingdao 09/25 10/18 CMA CGM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do Conception 09/21 10/15 ZIM KOREA LTD.
    Gsl Maren 09/24 10/21 Hyopwoon Inter
    Apl Qingdao 09/25 10/18 CMA CGM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