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0-09-22 10:06

日 ONE, 일중-베트남 서비스 신설

10월 중순부터


일본선사 오션네트워크익스프레스(ONE)는 다음달 일본과 중국, 베트남을 연결하는 컨테이너선항로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신항로 이름은 일본·중국·베트남서비스(JCV)로, 대만 완하이라인이 운항 중인 선박의 선복을 일부 용선하는 방식으로 참여한다. ONE 최초의 중국 상하이발 베트남 호찌민행 직항 노선이다. 선복 임차는 수출노선에서만 이뤄진다. 

기항지는 도쿄-요코하마-상하이-홍콩-호찌민(깟라이) 순이다. 10월15일 도쿄를 출항하는 <완하이263>호부터 서비스가 시작된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CHITTAG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trait Mas 10/11 11/02 BEST CARGO
    Sitc Macao 10/12 10/31 SITC
    Kmtc Shenzhen 10/13 11/01 SITC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ota Tampan 10/10 10/13 Pan Con
    Dongjin Venus 10/11 10/14 Heung-A
    Dongjin Venus 10/11 10/14 Dongjin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im Hong Kong 10/07 11/14 ZIM KOREA LTD.
    Zim Rotterdam 10/22 11/29 ZIM KOREA LTD.
    Zim Newark 10/29 12/06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Amarillo 10/07 10/31 ZIM KOREA LTD.
    Cma Cgm Rigoletto 10/12 11/04 CMA CGM Korea
    Mol Benefactor 10/19 11/16 ONE KOREA
  • BUSAN TORONT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Navios Amarillo 10/07 10/31 ZIM KOREA LTD.
    Cma Cgm Rigoletto 10/12 11/04 CMA CGM Korea
    Mol Benefactor 10/19 11/16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