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19-05-13 17:52

장금상선·흥아해운, 부산-홋카이도 공동운항노선 출범

한일항로서 노선 통합 본격화


 

컨테이너선사업 통합을 벌이고 있는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이 한일항로에서 공동운항을 본격화한다. 우리나라와 일본 홋카이도를 연결하는 컨테이너선항로를 새롭게 여는 한편 하치노헤항에서 협력에 나선다.

흥아해운은 장금상선과 손 잡고 부산항과 일본 동안을 연결하는 도호쿠홋카이도서비스3(THS3) 항로를 개설한다고 13일 밝혔다.

흥아해운은 독자 운항해오던 홋카이도노선(JHK1)과 도호쿠노선(JTH4)을 통합하는 한편 장금상선을 공동운항선사로 영입했다.

통합노선엔 1000TEU급 컨테이너선 3척이 투입된다. 흥아해운에서 자사선 1003TEU급 <흥아하이퐁>과 용선 962TEU급 <스카이프라이드>호 등 2척, 장금상선에서 용선 1096TEU급 <에포니마> 1척을 각각 배선한다.

기존 JHK1엔 1000TEU 선박, JTH4엔 700TEU급 선박이 각각 1척씩 운항했던 터라 노선 통합으로 선박 척수와 수송능력을 늘리는 효과를 보게 됐다.

선박 운항 일정은 부산북항(목)-부산신항(목)-시부시(월)-도쿠시마(화)-센다이(목)-가시마(금)-부산북항(일)-부산신항(일)-도마코마이(토)-이시카리(월)-부산 순으로, 전체 운항기간은 21일이다. 부산항에서 북항과 신항 이용부두는 각각 부산항터미널(BPT)과 부산신항다목적터미널(BNMT)이다.

두 선사는 20여일간의 시범운항을 마치고 오는 23일 <흥아하이퐁>호의 부산항 출항과 함께 정식 항해에 나설 예정이다.

흥아해운 관계자는 “센다이와 도마코마이가 체선이 심해 선박 1척으로 주간 정요일 서비스를 운영하는 게 쉽지 않았다”며 “두 노선을 합치고 배를 한 척 더 투입함으로써 정시성을 높이고 도호쿠노선에선 선복을 늘리는 효과를 보게 됐다”고 말했다. 

흥아해운은 또 부산항과 일본 아오모리현 하치노헤항을 연결하는 컨테이너선 서비스를 시작한다. 지난해 10월부터 장금상선의 THS 노선 선복을 빌려 도마코마이를 서비스해 온 흥아해운은 17일 부산항 출항 모선부터 하치노헤항에서도 집화 영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로써 하치노헤항에서 컨테이너선 서비스를 제공하는 선사는 고려해운 남성해운과 함께 총 4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THS 기항지는 부산신항(토)-부산북항(일)-나오에쓰-아키타-도마코마이-하치노헤(금)-부산신항(월·금)-센다이-하치노헤(화)-도마코마이-부산신항-부산북항(토) 순이다. <시노코요코하마> <시노코도쿄> <시노코톈진> 등 834TEU급 선박 3척이 운항 중이다.

장금상선과 흥아해운은 오는 10월 흥아해운 컨테이너선사업과 장금상선 동남아항로사업을 1차로 통합한 뒤 내년에 항권으로 묶여 있는 한일항로와 한중항로 통합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흥아해운 컨테이너선 부문은 지난달 15일 해남빌딩 맞은 편에 새로 지어진 해남2빌딩으로 이전해 장금상선과 전산시스템 통합작업을 벌이고 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Gfs Pride 02/01 02/20 SOFAST KOREA
    Gfs Pride 02/01 02/22 Heung-A
    Hyundai Oakland 02/01 02/26 Always Blue Sea & Air
  • BUSAN SOH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2/02 03/03 ONE KOREA
    Southampton Express 02/02 03/09 Yangming Korea
    Kota Suria 02/09 03/12 PIL Korea
  • BUSAN YANT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asline Dalian 02/01 02/03 Pan Con
    Easline Dalian 02/01 02/04 EAS SHIPPING KOREA
    Pancon Glory 02/04 02/06 EAS SHIPPING KOREA
  • BUSAN GDANS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liss 02/23 04/10 Evergreen
    Ever Beady 03/02 04/17 Evergreen
  • BUSAN BAHRAI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outhampton Express 02/02 03/04 Tongjin
    Southampton Express 02/02 03/04 Tongjin
    Kota Suria 02/09 03/13 PIL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