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16:30

LX판토스, 지속가능경영 보고서 발간…온실가스 최대범위 공개

2050년 탄소중립, 2030년 온실가스 25% 감축 목표


LX판토스가 ‘2024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LX판토스는 보고서에서 2050년까지 탄소 순 배출량을 0으로 줄인다는 탄소중립 목표(2050 NET-Zero)를 제시했다.

아울러 ▲UNGC(유엔 글로벌 콤팩트)의 4대 부문 10대 원칙 ▲UN SDGs(지속 가능 발전 목표) ▲EU CSRD(기업 지속 가능성 보고지침) 등 글로벌 공시기준을 높은 수준으로 적용했다. 

특히 이번 보고서에는 비즈니스 가치사슬 전반에서 발생하는 모든 온실가스를 측정한다는 취지로 회사 소유·통제 범위를 벗어나 발생하는 외부 탄소 배출량 ‘스코프3’까지도 공개 대상에 포함했다.

LX판토스는 공시 의무가 없는 비상장사지만 지난해부터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또한 UNGC 가입,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B- 획득, EcoVadis Committed Badge 획득, 물류센터 지붕 태양광 발전시설 설치 등 ESG경영을 적극 추진한다.

LX판토스 맹윤주 경영지원담당은 “글로벌 공급망 환경이 변화하고 이해관계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지면서 ESG경영의 고도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에서 보다 적극적이고 투명하게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LX판토스의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는 회사 홈페이지(www.lxpantos.com) 내 ‘ESG’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박한솔 기자 hsolpark@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ocl Poland 06/20 07/01 CMA CGM Korea
    Hyundai Forward 06/21 07/02 Tongjin
    Hyundai Forward 06/21 07/02 Tongjin
  • BUSAN ROTTERDAM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orten Maersk 06/19 08/02 MSC Korea
    Hmm Rotterdam 06/21 08/04 HMM
    Barzan 06/21 08/18 HMM
  • BUSAN TAICH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Credibility 06/18 06/22 KMTC
    Wan Hai 287 06/20 06/23 Wan hai
    Ym Credibility 06/20 06/24 T.S. Line Ltd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287 06/20 06/26 Wan hai
    Wan Hai 287 06/21 06/27 Interasia Lines Korea
    Wan Hai 288 06/27 07/03 Wan hai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Hope 06/18 06/23 Pan Con
    Star Explorer 06/19 06/26 Dong Young
    Sky Tiara 06/19 06/26 KMTC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