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1-11 09:24

새해새소망/ 경상국립대학교 스마트유통물류학과 이태휘 교수

2022년, 위기를 기회로 삼는 새해가 되길 소원합니다
해운항만·물류인의 한 사람으로서 코리아쉬핑가제트의 신년특집 새해소망에 글을 기고할 수 있는 것은 기쁜 일입니다. 2020년 갑작스럽게 불어닥친 코로나 팬데믹으로 단절된 느낌과 고립감에 빠져있던 시기였지만, 2021년은 거리두기에 적응하고 극복해가는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또 코로나 팬데믹으로 외부활동이 많이 끊기면서 다시금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계기가 작년 한 해에 마련되었던 것 같습니다. 그 결과, SSCI급 저널인 ‘해양정책(Marine Policy)’에 올해 2월 논문(제목: Economic Valuation of a National Shipping Company Using a Contingent Valuation Method (CVM): The Case of Korea)을 출판하게 되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이 준 유익은 또 있습니다. 화상회의가 일반화되고 유튜브 중계가 보편화되면서, 물리적 경계가 많이 허물어진 것입니다. 지방에서 교수직을 수행하는 저에게는 큰 유익이 아닐 수 없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는 서울에서 개최되는 학회나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서는 행사 전날 본가인 일산에서 하루 자고 참석을 하곤 했습니다. 단 몇 시간의 행사 참석을 위해 1.5~2일을 할애해야 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제는 해외에서 개최되는 세미나에도 줌이나 웨벡스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시간이 맞지 않아 한 번도 참석해보지 못했던 부산국제항만컨퍼런스(BIPC)를 유튜브로 참석해 많은 정보를 얻은 기억도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은 경제, 사회, 산업 분야에 많은 충격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한 편으로는 가족 간의 관계, 자기 계발 등 그동안 소홀히 했던 것에 집중하는 계기를 마련해준 것 같습니다. 제가 자주 교류하는 모 교수님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저녁 약속이 다 끊기면서 삼식이(집에서 세끼를 먹는 사람)로 전락해 사모님께 자주 핀잔을 듣기는 하지만, 이 시간을 활용해 하모니카도 배우고 외국어로서의 한국어학 학사학위를 원격으로 취득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2022년 새해에는 거창하고 원대한 목표가 아니더라도, 외부 활동의 잠시 멈춤을 기회로 삼아 가치 있는 일에 투자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모쪼록 코로나19의 위기를 기회로 삼는 새해가 되기를 바랍니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PYEONGTAEK QINGD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esurgence 01/26 01/28 Doowoo
    Resurgence 01/26 01/29 EAS SHIPPING KOREA
    Sitc Shimizu 01/26 01/29 Sinokor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ceana 01/25 01/30 Sinokor
    Kmtc Incheon 01/25 01/30 Sinokor
    Sawasdee Atlantic 01/25 01/31 Sinokor
  • GWANGYANG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eung-a Hochiminh 01/27 02/07 SITC
    Chennai Voyager 01/28 02/07 SITC
    Chattanooga 01/31 02/10 Interasia Lines Korea
  • PYEONGTAEK RIZHA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Rizhao Orient 01/26 01/27 Rizhao International Ferry
    Rizhao Orient 01/28 01/29 Rizhao International Ferry
  • BUSAN LONG BEAC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CMA CGM 01/25 02/11 CMA CGM Korea
    Moana 01/26 02/14 Always Blue Sea & Air
    Express Berlin 01/29 02/09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