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09:32

인천항 수입 품목 중 ‘홈 오피스’ 제품 증가세

목재 가구 전기기기 등 상위 품목 3개 수입비중 2.2%p↑

 
인천항 2월 컨테이너 물동량 중 수입 품목이 대거 증가세를 나타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2월 수입 컨테이너 물동량이 11만6084TEU로 집계됐고, 이 중 화물이 적재된 물동량이 전년 동월 대비 60.9% 상승한 11만4341TEU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IPA에 따르면 이달 전체 수입품목 87개 중 78개 품목이 증가했다. 상위 3개 품목은 컨테이너 증가량 기준으로 목재류, 가구류, 전기기기류다. 목재류, 가구류, 전기기기류는 각각 1만7000TEU 1만3000TEU 1만TEU로 전년 동월 대비 28.1% 73.9% 98.5% 올랐다.
 
이 품목들은 지난해 물동량 기준 상위 3대 품목에 속했으며, 전체 수입의 32.9%를 차지했다. 올해에도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전체 수입의 35.1% 비중을 보이며 2.2%p(포인트) 상승했다.
 
세부적으론 목재류 중 ‘파티클보드’가 6000TEU로 52.7% 증가했다. 가구류에선 ‘의자 및 그 부분품’이 6000TEU로 56.2% 늘어났고 ‘기타 가구 및 그 부분품’은 4000TEU로 76.5% 올랐다. 이 밖에 모니터, 전지식가열기, 케이블 등 전기기기류 품목들도 증가세를 띠었다.
 
수입 품목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은 ‘완구·운동용구’였다. 이 품목은 2000TEU로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IPA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컨테이너 수입에서 비중이 높은 목재류, 가구류, 전기기기류가 여전히 증가세를 견인하고 있다”며 “코로나 팬데믹 환경에서 의자, 모니터, 완구, 운동용품 등 재택 여건과 관련된 품목의 증가세도 높았다”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OKY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Star 04/19 04/22 CK Line
    Dongjin Continental 04/20 04/23 Dong Young
    Dongjin Continental 04/20 04/23 Dongjin
  • BUSA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Seoul 04/19 04/21 Sinokor
    Msc Ingy 04/19 04/23 MAERSK LINE
    Skagen Maersk 04/19 04/24 MAERSK LINE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sco Nagoya 04/19 05/10 Heung-A
    Hyundai Jakarta 04/21 05/11 T.S. Line Ltd
    Yangming Upward 04/22 05/11 ONE KOREA
  • BUSAN DAN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ntegra 04/21 05/03 SITC
    Wan Hai 271 04/22 04/28 Wan hai
    Wan Hai 271 04/23 04/29 Interasia Lines Korea
  • BUSAN NAGO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Star 04/19 04/23 CK Line
    Sunny Dahlia 04/20 04/23 Pan Con
    Sunny Dahlia 04/20 04/23 Tai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