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2 09:46

여울목/ 선원노조 갈등 어디까지 갈 건가

선원노조단체들의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전국해상산업노동조합연맹(해상노련)과 전국상선선원노동조합연맹(상선노련)은 최근 국제운수노동조합연맹(ITF)의 성명서 채택을 둘러싸고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상황은 이렇다. 해상노련이 “지난 2월10일부터 사흘간 열린 ITF 아태지역위원회(ITF-APSRC)에서 ITF가 자신들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한 게 사건의 발단이었다.

해상노련 측은 회의 마지막 날 낸 보도자료에서 “ITF는 상선노련 출범이 해상노련의 내부 갈등 문제일 뿐이기에 가입을 논의할 상황이 아니라고 못박았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언론에 보도됐으며 상선노련의 연착륙에 제동이 걸릴 것이란 의견이 제기됐다. 실제로 한진해운노조는 보도가 나간 이후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상선노련 탈퇴를 결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상선노련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신생 선원노조단체는 지난 5일 해상노련의 주장은 거짓이란 내용의 보도자료로 맞불을 놨다. 상선노련은 “ITF가 해상노련을 지지한다는 성명서를 채택했다는 건 해상노련이 사실관계를 자의적으로 해석·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해상노련은 지난 2월 10일 ITF-APSRC에서 ‘상선연맹의 ITF 가입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제출했지만 이 안건은 한국의 국내문제이므로 ITF 회의에서 채택 할 사항이 아니라는 이유로 결의안 상정이 거부됐다”는 것이다.

이어 “사상 최악의 해운 불황속에서 기업 생존에 전력하면서도 ITF의 노동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는 선주단체의 실명까지 거론하면서 뜬금없이 ‘노조파괴 혐의’를 덮어씌우고 있다”고 해상노련을 비난했다.

상황이 악화되자 해상노련은 염경두 위원장이 직접 나섰다. 염 위원장은 9일 기자들을 불러 ITF에서 채택한 성명서라며 ITF 아태지역사무소장 명의로 발급된 영문 문서를 제시했다.

“APSRC에서 채택된 성명서”란 제목의 문서는 ITF 로고를 달고 있으며 앞서 해상노련에서 국문으로 낸 보도자료 속 성명서 전문이 그대로 영문으로 들어 있다.

다만 국문 번역 성명서에선 “한국선주협회(KSA)가 노조의 약화 목적을 가지고, 현 상황에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고 믿으며, 이러한 행동은 노조분열(노조 죽이기)로 간주 될 수도 있으므로 이러한 행동을 강력히 거부한다”는 문장의 주어가 아태지역위원회(APSRC)였지만 공개된 영문사본엔 FKSU, 즉 해상노련으로 돼 있었다.

해상노련측은 이에 대해 “성명서를 ITF측에서 채택한 것이기에 해당문장의 주체를 아태지역위원회로 봐도 무방하다”고 해명했다.

상선노련측은 해상노련이 공개한 문서가 조작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어 ITF 성명서 채택을 둘러싼 양측의 공방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상선노련은 문서의 진위여부를 따져보겠다는 심산이다.

문제는 양측의 불필요한 소모전이 한국 해운산업에 대한 국제적인 신인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국내 선원노조 갈등이 ITF 회의에 노출되면서 한국 해운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로 연결된 가능성이 높아졌다. 게다가 양측의 갈등으로 상선노련이 ITF에 가입하지 못해 국제항로를 운항하는 국내 선사들이 받을 피해도 걱정스러운 대목이다.

해운업계에선 두 단체가 상생의 정신을 발휘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양측의 대통합을 바라는 이들도 많다. 해상노련 염경두 위원장은 상선노련을 다시 받아 안을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상선노련은 지난 12월5일 대의원대회에서 결의한 4개 단위노조의 제명안 철회를 복귀의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한국 해운의 발전과 척박한 환경에서도 묵묵히 일하고 있는 우리 선원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두 단체의 대승적인 결단이 요구된다. 

< 코리아쉬핑가제트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a Flensburg 10/28 11/01 T.S. Line Ltd
    Wan Hai 289 10/28 11/01 Wan hai
    Wan Hai 289 10/29 11/02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Bright 10/29 11/02 COSCO Shipping Korea
    Pegasus Tera 10/30 11/02 Dong Young
    Pegasus Tera 10/30 11/02 Tai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