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닫기

2022-02-15 17:44

美 UPS, 지난해 영업익 15.3조…67% 급증

2023년 목표 올해 조기달성 전망
 
 
미국 특송회사인 UPS는 지난해 영업이익 128억달러(약 15조3530억원), 순이익 129억달러(약 15조4490억원)를 냈다고 밝혔다. 1년 전의 77억달러 13억달러에서 영업이익은 67%, 순이익은 9.6배 증가했다. 매출액은 15% 늘어난 973억달러(약 116조5980억원)를 거뒀다.
 
지난해 4분기엔 12% 늘어난 278억달러(약 33조2830억원)의 매출액과 91% 증가한 38억달러(4조6630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순이익이 31억달러(약 3조7070억원)를 거둬, 1년 전 33억달러 적자에서 흑자 전환했다.
 
11월 말부터 연말연시까지 소비가 활발해지는 홀리데이시즌 등으로 물동량이 늘어나면서 특송화물사업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부문별로, 미국내 소량화물부문은 12% 증가한 176억달러의 매출액과 69% 증가한 21억달러의 영업이익을 냈다. 화물 단위당 매출액은 11% 증가했다. 국제 소량화물부문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3% 증가한 53억달러, 16% 증가한 13억달러였다.
 
공급망·운송부문에선 7% 증가한 46억달러의 매출액과 흑자 전환한 4억6200만달러의영업이익을 일궜다.
 
UPS는 올해 매출액을 1020억달러, 조정 후 영업이익률을 13.7%로 전망했다. 당초 목표했던 2023년 매출액과 영업이익률을 1년 앞당겨 달성할 거란 예상이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Voyager 08/08 08/15 Heung-A
    Starship Pegasus 08/09 08/20 KMTC
    Kmtc Jakarta 08/10 08/19 Heung-A
  • BUSAN CHICAGO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Ym Together 08/14 08/30 ONE KOREA
    Hyundai Neptune 08/21 09/23 ONE KOREA
    Ym Trophy 08/26 09/30 ONE KOREA
  • BUSAN NORFOL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inocchio 08/08 09/04 T.S. Line Ltd
    Pinocchio 08/08 09/07 Always Blue Sea & Air
    Gunde Maersk 08/09 09/09 MAERSK LINE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Truman 08/12 08/23 CMA CGM Korea
    Ym Travel 08/12 09/05 HMM
    Hyundai Neptune 08/21 09/15 ONE KOREA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Truman 08/12 08/23 CMA CGM Korea
    Ym Travel 08/12 09/05 HMM
    Hyundai Neptune 08/21 09/15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많이 본 기사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