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30 14:35

한러항로/ 中 연휴 이전 물량 밀어내기 ‘기대 이하’

홍해사태에 TSR 이용 문의 늘어


2024년 첫 달 한러항로는 약세를 면치 못했다. 연초 러시아의 긴 연휴로 인해 반출입 작업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했고, 국제사회의 경제제재로 인해 수출품목이 제한되면서 기대 이하의 성적표를 받았다. 스노우 타이어, 난방기기 등 계절성 화물이 줄어든 것도 시황 약세에 영향을 끼쳤다.

작년 12월 부산항에서 극동 러시아 항만으로 수송된 화물은 20피트 컨테이너(TEU) 1만400개로, 전월 대비 약 30% 감소했다. 블라디보스토크항으로 향한 물동량은 5600TEU, 보스토치니행은 4800TEU로 집계됐다.

당초 기대와 달리 중국의 춘절 전 물량 밀어내기 특수가 실종되며 1월에도 부진이 이어졌다. 1월 셋째 주까지 물동량은 주당 약 2500TEU로, 12월보다 100TEU 가량 빠졌다. 작년 1월 주당 3800TEU였던 것과 비교하면 3분의 2 수준이다. 반면 중국발 물량은 강세를 이어가며 상반된 모습을 나타냈다. 

동절기 결빙으로 인해 블라디보스토크항과 보스토치니에서 대기가 길어지면서 운항 스케줄은 2~3일 정도 지연되고 있다. 이에 일부 선사들은 임시결항(블랭크세일링) 등을 통해 돌파구 마련에 나섰다.

해양수산부 해운항만물류정보시스템(PORT-MIS)에 공표된 1월 한러항로 수출 컨테이너 운임은 TEU당 650~2000달러로, 전달과 비슷한 수준이 유지됐다. 

예멘 후티 반군의 선박 공격으로 선사들이 아프리카 희망봉으로 우회하는 등 선복 운영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시베리아횡단철도(TSR) 중국횡단철도(TCR) 등이 대안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러항로를 서비스하고 있는 한 선사는 “아직 TSR로의 화물 이관이 표면화되지 않았지만, 선적 문의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 한상권 기자 skhan@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OUTHAMP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rzan 03/02 04/21 HMM
    Tihama 03/09 04/28 HMM
    Ever Bliss 03/14 05/09 Evergreen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Ulsan 02/25 03/03 Pan Con
    Wan Hai 308 02/25 03/04 Interasia Lines Korea
    Pegasus Proto 02/27 03/03 Sinokor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Cleveland 02/27 03/09 CMA CGM Korea
    Ym Welcome 03/01 03/13 HMM
    President Eisenhower 03/05 03/16 CMA CGM Korea
  • BUSAN NHAVA SHEV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Wan Hai 308 02/25 03/24 Interasia Lines Korea
    Grace Bridge 02/26 03/16 Always Blue Sea & Air
    Grace Bridge 02/27 03/17 Sinokor
  • BUSAN APAP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irgo 03/02 04/23 MSC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3/04 04/04 CMA CGM Korea
    TBN-MSC 03/09 04/30 MSC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