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8 19:49

中 조선 선가 인상 본격화…울트라막스 1년새 30% 올라

현지 리스사 파나막스보다 오른 가격에 울트라막스 발주 “시세보다 싸”
 

신조 수요가 강세를 띠자 중국 조선소들이 선가 인상에 나서고 있다. 6만t(이하 재화중량톤)급 울트라막스 선박 가격이 1년 새 30% 이상 올랐다. 

중국개발은행의 자회사인 CDB금융리싱은 중국 민영조선소인 신다양(新大洋)조선에 6만3000t(재화중량톤)급 파나막스 벌크선 9척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선가는 척당 2900만달러(약 340억원), 총 2억6100만달러(약 3100억원)이다. 인도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거래 가격은 1년 전 가격을 크게 뛰어넘는다. 중국 리스회사는 지난해 4월에도 같은 조선소에 동형 선박 8척을 발주한 바 있다. 당시 선가는 총 1억8892만달러였다. 척당 가치로 계산하면 2361만달러다. 1년 새 선가가 23% 상승했다. 

심지어 올해 상반기 발주했던 파나막스 가격보다도 5%가량 비싸다. CDB는 지난 4월 말 코스코 조선 부문 계열사인 중국원양해운중공업(CHI)에 8만t급 벌크선 8척을 발주했다. 당시 선가는 척당 2770만달러, 총 2억2160만달러였다. 

CDB는 “제3자의 선가 감정 결과 동형선의 시장가격은 척당 3100만달러에 이른다“며 “장기간 안정적인 협력 관계를 맺어온 조선소와 협상해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 설명대로라면 울트라막스 선박의 가격은 최대 30% 이상 오른 셈이다. 

CDB는 지난해보다 20% 이상 비싼 가격에 신조선을 건조하기로 했음에도 “선박시장에서 점유율 확대를 꾀하고 있는 자사의 사업 전략에 일치한다”고 말했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a Flensburg 10/28 11/01 T.S. Line Ltd
    Wan Hai 289 10/28 11/01 Wan hai
    Wan Hai 289 10/29 11/02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Bright 10/29 11/02 COSCO Shipping Korea
    Pegasus Tera 10/30 11/02 Dong Young
    Pegasus Tera 10/30 11/02 Tai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