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09:44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 미국 물류박람회 ‘CSCMP 엣지 2021’ 참가

22개 메인포럼 및 120개 세션에 600여 글로벌기업 참여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가 미국 공급망관리협회(CSCMP)가 주관하는 글로벌 박람회에서 TES 기반 첨단 물류 역량을 선보인다.
 
CJ대한통운은 미국통합법인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가 오는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위치한 조지아월드콩그레스센터(GWCC)에서 열리는 ‘CSCMP 엣지 2021’에 참가한다고 15일 밝혔다.
 
‘CSCMP 엣지 2021’은 물류 및 공급망관리(SCM) 분야 박람회로 22개 메인 포럼과 120개 세부 세션으로 구성된다. 50개국 이상에서 온 3000명 이상의 참가자와 DHL, 페덱스, UPS 등 600 여 글로벌 기업이 참여해 물류 최신 정보를 나눈다.
 
특히 자동화‧첨단화되는 물류 시장에서 데이터 및 IT기술 중요도가 높아지면서 IBM,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 기업들도 참여해 공급망 트렌드에 대해 논의한다. 짐 카폰 화이자 부사장이 ‘코로나19 백신 공급 문제 극복’이란 주제로 기조연설자로 나서 코로나19 이후의 공급망 현주소를 진단하고 미래를 전망한다.
 
박람회를 주관하는 미국 공급망관리전문가협회(CSCMP)는 1963년 설립돼 저명한 전문가, 업계 리더들과 물류 공급망 관리 박람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는 박람회 전시장 가운데 가장 큰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고객사를 대상으로 3자 물류 및 공급망 관리 역량을 선보인다.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는 TES(Technology, Engineering, Systems&Solutions) 첨단 기술을 바탕으로 물류 효율을 제고해 고객 만족 극대화를 이뤄낸 사례를 소개한다. 물류 혁신을 통한 비용 절감, 네트워크 관리 등에 관한 질의응답 시간도 준비돼 있다.
 
이번 박람회 참여를 통해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는 차별화된 물류 솔루션 역량을 잠재 고객에게 알리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CJ로지스틱스아메리카 케빈 콜먼 최고 고객 책임자(CCO)는 “TES를 바탕으로 한 물류 역량을 글로벌 시장에 보여줄 좋은 기회"라며 “최신 물류 시스템과 기술에 대해 논의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홍광의 기자 kehong@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DALIA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Dongjin Enterprise 10/28 11/01 Dong Young
    Doowoo Family 10/29 11/01 Heung-A
    Sunny Acacia 10/30 11/02 Dong Young
  • BUSAN KAOHSIU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ansa Flensburg 10/28 11/01 T.S. Line Ltd
    Wan Hai 289 10/28 11/01 Wan hai
    Wan Hai 289 10/29 11/02 Interasia Lines Korea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Bal Bright 10/29 11/02 COSCO Shipping Korea
    Pegasus Tera 10/30 11/02 Dong Young
    Pegasus Tera 10/30 11/02 Taiyoung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