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18:47

완하이·인터아시아, 日-싱가포르·말련항로 4월 개설

2500TEU급 ‘컨’선 4척 투입


완하이라인과 인터아시아라인 두 회사는 일본과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를 연결하는 신규 서비스 ‘뉴슈퍼1(NS1)’을 4월 개설한다고 밝혔다.

선박은 완하이 3척, 인터아시아 1척 등 총 4척이 투입되며, 두 선사는 직항 서비스 강화와 배선 빈도 확대로 고객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계획이다.

취항선박은 2500TEU급으로, 수출은 4월16일 오사카에 입항하는 본선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기항지는 오사카(월·화)-고베(화·수)-나고야(수·목)-가와사키(금)-도쿄(금·토)-요코하마(토)-홍콩(수·목)-난사(목·금)-싱가포르(화)-포트클랑(수·목)-카이멥(토·일) 순이다.

수출에선 홍콩 서비스를 확충하는 한편 난사 직항 서비스의 개설로 중국 항로 강화를 꾀한다. 또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기항 빈도가 증가하면서, 동남아시아, 인도·중근동의 배선 빈도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OCHIMIN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Oriental Bright 02/23 02/28 Heung-A
    Wan Hai 235 02/23 03/02 Interasia Lines Korea
    Kmtc Ulsan 02/25 03/03 Pan Con
  • BUSAN LOS ANGELE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President Cleveland 02/27 03/09 CMA CGM Korea
    Ym Welcome 03/01 03/13 HMM
    President Eisenhower 03/05 03/16 CMA CGM Korea
  • BUSAN APAP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Virgo 03/02 04/23 MSC Korea
    Cma Cgm Benjamin Franklin 03/04 04/04 CMA CGM Korea
    TBN-MSC 03/09 04/30 MSC Korea
  • BUSAN DAKAR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Benjamin Franklin 02/25 04/15 CMA CGM Korea
    Apl Vanda 03/01 04/20 CMA CGM Korea
    Msc Virgo 03/02 04/21 MSC Korea
  • BUSAN ALGECIRA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mm Gdansk 03/08 04/18 HMM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