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9-19 17:22:00.0

DHL, 2011 럭비월드컵 물류 전담

19개국 물품 배송 책임

DHL이 럭비월드컵 공식 물류 파트너로 선정돼 이번 월드컵에 참여하는 전 세계 19개 국가의 총 100톤에 달하는 국내외 물품 배송을 책임진다.

지난 8월 17일 참가팀들의 물품 배송을 처음으로 시작한 DHL은 럭비월드컵 개막식을 나흘 앞둔 9월 5일 마지막 물품을 뉴질랜드에 안전하게 안착시키며 배송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개리 에스테인(Gary Edstein) DHL 익스프레스 오세아니아 부사장 “2011럭비 월드컵에 참가하는 전 세계 19개 국가의 물품을 개최국인 뉴질랜드에 성공적으로 전달하며, DHL이 럭비월드컵의 일원으로서 맡은 바 역할을 책임감 있게 수행해 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 한다”며 “본격적인 경기는 지금부터 시작이기 때문에 DHL은 참가국들의 모든 경기가 끝날 때까지 정확하고 안전하게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책임을 다하 겠다”고 밝혔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다섯 대륙의 총 19개의 참가국이 럭비 최강국을 가리기 위해 뉴질랜드 내 12개 경기장에서 총 48번의 토너먼트 경기를 치룬다.

이에 DHL은 130회 이상에 걸쳐 각 참여국의 물품을 운송하고 뉴질랜드 내 각 지역을 오가며 최소 200회에 걸쳐 경기 진행에 필요한 물품 배송을 책임진다. 이번 물품 운송은 DHL의 전담 차량을 통해 서비스되며 차량의 총 이동 거리는 3만Km에 달한다.

아울러 DHL은 참가국 장비를 비롯한 유니폼과 공식 물품의 보관 및 관리 그리고 연습구장에서 월드컵 경기장으로의 물품 운송에 이르는 물류 서비스를 전담한다.

이와 더불어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로부터 채취한 안티도핑(anti-doping) 샘플을 24시간 내 시드니에 위치한 공인 연구소로 배송하는 책임도 DHL의 몫이다.

개막식이 열린 지난 9월9일 DHL 코리아는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축하하며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고객들과 함께 ‘그랜드 럭비 피버(Grand Rugby Fever)’행사를 열기도 했다.

DHL 코리아 한병구 대표는 “2011 럭비 월드컵의 공식 물류 파트너로서 한국의 고객들에게도 세계적 수준의 럭비 경기 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 한다”며 “럭비 정신으로 꼽히는 감정, 열정, 팀워크, 할 수 있다는 마음가짐과 같은 가치는 DHL이 추구하는 가치와도 일맥상통한다”고 전했다.<배종완 기자 jwbae@ksg.co.kr>
맨위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