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11:14

남성해운, 韓-충칭 복합운송서비스 광저우서 개시

한국-광저우-충칭 8일 소요


우리나라에서 중국 광저우를 거쳐 충칭까지 단 8일 만에 주파할 수 있는 서비스가 개시돼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달 말 남성해운의 중국 충칭행 정기화물열차가 광저우에서 처음으로 출발했다.

한국에서 수입된 컨테이너화물은 ‘광저우-충칭’ 정기열차에 실려 4일 만에 충칭 과원항에 도착하게 된다.

전체 운송시간이 빠르면 8일이 소요돼 화주들이 기존에 이용하던 장강강해(River Sea) 운송방식에 비해 최소 10일 이상의 기간을 절약할 수 있다.

해상과 철도를 이용한 복합운송은 빠르고 자연환경 영향을 덜 받는다는 강점이 있다. 특히 장강 갈수기와 내년 3월 삼협갑문 대수리 기간에는 광저우-충칭 복합운송의 비용 및 시간효율 우위가 두드러져 화주 흡인력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광저우항그룹은 청두와 충칭에 사무실을 열었으며, 황푸, 신샤항의 철도전용선을 이용하고 광저우항의 국내외무역항로 우위를 활용하고 있다.

황푸신항구역에서 한국 직항항로 주 3회, 대만 직항항로 주 2회를 운항, 고객들에게 매우 편리한 복합운송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신샤항-청두, 광저우-루저우, 광저우-청두, 광저우-충칭 구간에서 복합운송 열차가 운행 중이다. 

< 상하이=박노언 통신원 nounpark@hanmail.net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TRIEST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angzhou 01/21 02/27 MAERSK LINE
    TBN-CMA CGM 01/26 02/24 CMA CGM Korea
    Maersk Horsburgh 01/27 03/03 MSC Korea
  • BUSAN VENIC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Hangzhou 01/22 03/04 ZIM KOREA LTD.
    TBN-CMA CGM 01/26 02/26 CMA CGM Korea
    Maersk Horsburgh 01/27 03/10 MSC Korea
  • INCHEON SHANGHA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hattanooga 01/21 01/25 KMTC
    Chattanooga 01/22 01/25 Doowoo
    Chattanooga 01/22 01/25 CK Line
  • MASAN NEW ORLEANS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Zea Seoul 01/26 03/25 SEA APEX MARINE
    Zea Singapore 02/13 04/05 SEA APEX MARINE
    Zea Shanghai 03/09 05/04 SEA APEX MARINE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ma Cgm Bougainville 01/21 02/28 CMA CGM Korea
    Ever Bonny 01/24 03/10 Evergreen
    Murcia Maersk 01/25 03/10 Hamburg Sud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