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16:37

평택항 물동량 성장률 전국 최고

8월까지 9% 늘어난 47만TEU 처리



평택항이 전국 항만 중 가장 높은 물동량 성장률을 기록했다. 

경기평택항만공사에 따르면 평택항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처리한 컨테이너 물동량이 47만1382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3만3451TEU에 견줘 8.8% 증가했다. 

이 같은 성장률은 국내 주요 항만 중 가장 높다. 같은 기간 부산항은 2.7%, 광양항은 4.6%, 울산항은 8%의 성장률을 보였다. 인천항은 0.2% 후퇴했다. 전국 평균 성장률은 2.5%였다. 

국가별로 보면 동남아지역과의 교역이 두드러진 모습을 보였다. 베트남은 지난해 1만5983TEU에서 올해 2만5143 TEU로 81.3% 증가하며 가장 높은 증가폭을 보였다. 베트남행 수출은 51.8%, 베트남발 수입은 61.7% 증가했다. 

태국은 지난해 7147TEU에서 올해 8106TEU로 13.4% 증가했고, 중국은 37만3333TEU에서 40만521TEU로 7.3% 늘어났다. 중국행 수출은 6.7%, 중국발 수입은 7.8% 각각 성장했다. 

공사는 물동량 증가는 지난해 문을 연 삼성전자 평택 CDC(종합물류센터)가 활성화되면서 백색가전 제품 등의 역수입이 늘어난 결과라고 말했다.

또 평택-중국 간 카페리 노선도 7월까지 4% 늘어난 15만2천TEU를 기록하는 등 호조를 보였다. 

공사 측은 수출입 물동량 호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평택항 개항 이래 최초로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 72만TEU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 이경희 기자 khlee@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HAMBUR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Ever Breed 11/22 12/31 Evergreen
    Cma Cgm Kerguelen 11/26 12/26 FESCO
    Conti Conquest 11/26 01/03 ONE KOREA
  • BUSAN VLADIVOSTOK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unny Oak 11/21 11/24 KMTC
    Sunny Oak 11/21 11/24 KMTC
    Hakata Voyager 11/22 11/24 Sinokor
  • INCHEO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itra Bhum 11/21 11/26 Dong Young
    Mitra Bhum 11/21 11/27 Heung-A
    Acacia Virgo 11/21 11/28 Heung-A
  • BUSAN SALALAH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Istanbul 11/28 12/29 MSC Korea
    Msc Venice 12/05 01/05 MSC Korea
    Msc Amsterdam 12/12 01/12 MSC Korea
  • BUSAN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itc Shidao 11/21 11/28 SITC
    Wan Hai 271 11/21 11/29 Wan hai
    Acacia Virgo 11/22 11/26 D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