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4 09:42

익스피다이터스, 북미수출항로서 1위 포워더로 등극

미국 물동량 부진에 상위 5대 NVOCC 줄줄이 역신장


미국계 글로벌 포워더(국제물류주선업체) 익스피다이터스가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무선박운송업자(NVOCC) 중 가장 많은 컨테이너를 수송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자릿수의 감소세를 기록했지만 주요 경쟁업체도 동반 부진하면서 지난해 상반기 3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JOC피어스에 따르면 전 세계 NVOCC가 아시아에서 미국으로 수송한 컨테이너물동량은 345만TEU로 아시아-북미수출항로 전체 물동량 790만TEU 대비 43.7%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44.8%에 견줘 1.1%포인트(p) 줄어든 수치다.

상위 25대 NVOCC가 수송한 상반기 컨테이너 물동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5% 줄어든 172만7000TEU로 집계됐다. 이들 업체의 시장장악력도 지난해 51.7%보다 한 풀 꺾인 50%에 머물렀다.

상위 5대 물류기업은 지난해 상반기에 견줘 물동량 수송실적이 줄줄이 역신장했다. 시장점유율도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1위 익스피다이터스는 10.1% 감소한 16만1000TEU를 기록했다. 점유율은 4.6%로 전년 대비 0.5%p 줄어들었다. 지난 2015년 5.9% 이후 매년 점유율이 줄어들고 있다.

2위 아펙스그룹은 11.5% 역신장한 16만TEU로 1위 익스피다이터스를 바짝 추격 중이다. 동률을 이룬 CH로빈슨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8% 줄어든 15만9000TEU로 3위를 차지했다. 점유율 4.3%의 OEC그룹은 1.6% 줄어든 14만9000TEU로 4위를 거뒀다. 스위스 포워더 퀴네앤드나겔은 3.5% 줄어든 12만8000TEU로 5위를 기록했다. 

 


성장률 부진이 두드러진 곳도 포착됐다. 14위를 거둔 멕시코 씨마스터로지스틱스는 4만7000TEU를 수송해 지난해 상반기보다 31.7% 역신장했다. 25대 물류기업 중 가장 성장률이 부진했다. 일본 유센로지스틱스도 21.1% 급감한 3만TEU를 수송해 23위에 랭크됐다. 이 외에도 8위 헤크니쉬핑(-11%·6만9000TEU), 18위 트랜스링크쉬핑(-10.2%·3만6000TEU) 등이 10%대의 성장률 부진을 맛봤다. 

이 와중에 광폭 성장 행보를 보인 무선박운송업자도 눈에 띤다. 홍콩 코헤시온프레이트는 지난해보다 35.9% 폭증한 3만1000TEU를 취급하며 가장 높은 성장률을 거뒀다. 뒤이어 29%의 성장률을 거둔 중국 푸동프라임인터내셔널로지스틱스는 3만4000TEU를 수송하며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 외 13위 UPS서플라이체인솔루션스(10.9%·4만9000TEU) 17위 판알피나(17.4%·4만5000TEU) 22위 긴테쓰월드익스프레스(14.8%·3만TEU) 등이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거두며 눈길을 끌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LAEM CHAB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ky Wind 12/11 12/19 Heung-A
    Sitc Guangdong 12/11 12/22 SITC
    Starship Taurus 12/12 12/19 Pan Con
  • BUSAN DAMIETT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ng Kong Express 12/19 01/16 ONE KOREA
    New York Express 12/26 01/23 ONE KOREA
    Al Qibla 01/02 01/30 ONE KOREA
  • BUSAN PORT SAID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sc Sonia 12/11 01/07 ZIM KOREA LTD.
    Msc Amsterdam 12/13 01/08 Hamburg Sud Korea
    Cosco Shipping Panama 12/16 01/11 Evergreen
  • BUSAN SOKHN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Ikaria 12/13 01/05 ONE KOREA
    Ikaria 12/13 01/09 Wan hai
    Uru Bhum 12/15 01/09 Wan hai
  • BUSAN PORT KEL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mtc Qingdao 12/12 12/23 KMTC
    Seaspan Melbourne 12/12 12/26 CMA CGM Korea
    Hyundai Brave 12/12 12/27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