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3 09:51

중국 6월 철광석 수입량 두자릿수 감소

원유는 두자릿수 성장


중국의 철광석 수입량이 6월에 두 자릿수로 감소했다. 그 결과 6%의 마이너스 성장으로 상반기를 마무리했다. 

현지 세관에 따르면 6월 중국 철광석 수입량은 전년 동월 대비 10% 감소한 7518만t에 그쳤다. 자동차 판매 하락 등에 따른 강재 수요 부진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같은 달 원유 수입량은 15% 증가한 3958만t을 기록, 호조를 띠었다. 중국은 신규 정유소 가동 등으로 원유 수입을 늘리고 있다. 

대두는 25% 감소한 651만t이었다. 돼지 콜레라의 영향으로 사료용 수요가 침체된 게 하락 요인이다. 

석탄은 6% 증가한 2710만t, 천연가스가 3% 증가한 752만t을 각각 기록했다. 

이 밖에 원목ㆍ제재는 6% 감소한 805만㎥, 동광석은 17% 감소한 147만t에 머물렀다. 강재 수출은 24% 감소한 531만t으로 부진을 보였다.

상반기 철광석 수입은 6% 감소한 4억9909만t을 기록했다. 연초 브라질 광산댐 붕괴사고의 영향을 받았다는 평가다. 

원유는 9% 증가한 2억4461만t으로 월간 실적과 마찬가지로 누계실적도 상승곡선을 그렸다. 반면 대두는 15% 감소한 3827만t이었다. 

이 밖에 석탄과 천연가스는 각각 6% 증가한 1억5449만t, 12% 증가한 4692만t이었다. 

반면 원목ㆍ제재는 0.2% 감소한 4839만㎥, 동광석은 11% 감소한 1055만t의 뒷걸음질 행보를 보였다. 강재 수출은 3% 감소한 3440만t이었다. 

< 외신팀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GWANGYANG SURABAY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As Constantina 08/22 09/03 CK Line
    As Constantina 08/22 09/04 KMTC
    Tr Athos 08/22 09/04 SITC
  • GWANGYANG HAIPHO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ong kong Voyager 08/24 09/01 KMTC
    Sm Tokyo 08/25 08/30 OOCL Korea
    Sm Tokyo 08/25 08/30 Dong Young
  • GWANGYANG NANSHA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ontship Fox 08/21 08/28 KMTC
    Contship Fox 08/22 08/28 Pan Ocean
    Contship Fox 08/22 08/29 Sinokor
  • INCHEON TAICANG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Xin Tai Ping 08/20 08/24 Sinotrans Korea
    Xin Tai Ping 08/20 08/24 Dong Young
    Xin Tai Ping 08/20 08/24 Sinokor
  • BUSAN JEBEL ALI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heseus 08/20 09/14 HMM
    Hyundai Victory 08/22 09/15 ONE KOREA
    Hyundai Victory 08/22 09/15 Tongjin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