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16:32

수출기업 물류고민 절반은 ‘운송비 절감, 물류 효율화’

무협, ‘수출입물류 현장컨설팅’시행…3개월만에 45곳 지원


국내 주요 수출기업들이 물류부문에서 가지는 고민 중 절반은 ‘운송비 절감’과 ‘기존 물류 시스템 효율화’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는 국내 수출기업들을 대상으로 지난 4월부터 ‘수출입 물류 현장 컨설팅’에 나선 결과, 물류 전반에 대한 통합 컨설팅을 제외한 167건의 세부 분야별 컨설팅 요청 중 ‘운송비 절감’과 ‘물류 체계 효율화’ 관련 사항이 각각 40건과 38건으로 전체의 46.7%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뒤이어 ‘창고비 절감’(33건) ‘FTA 활용’(26건) 문의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별 서비스 신청 업체는 서울(14개) 경기(11개) 충북(9개) 순이었다. 한국무역협회는 연말까지 100개사 지원을 목표로 ‘수출입 물류 현장 컨설팅’을 실시하고 있으며, 3개월 만에 목표의 절반에 가까운 45개사의 신청을 받았다.  

충북 청주의 A사는 “그동안 국제특송 업체를 통해 제품을 발송하다 보니 월평균 1000만원을 물류비로 지출했다”면서 “컨설팅 덕분에 전문 물류업체를 이용하면 물류비를 최소한 30%는 절감할 수 있음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가공식품을 수입하는 인천 B사는 “식품검역 내륙운송 통관 및 관세 등의 업무를 모두 외부에 맡기다 보니 반복적인 서류 전달과 업무내용 공유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협회의 도움으로 식품 수입 전 과정에 전문성을 가진 업체를 추천받아 한결 업무가 수월해졌다”고 밝혔다.

 


무역협회 허덕진 회원지원본부장은 “중소기업들은 수출입 물류 전문인력이나 노하우가 부족해 물류비를 과도하게 지출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우리 기업들의 물류 프로세스 효율화와 물류비 절감을 위해 무역협회가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무역협회의 수출입 물류 현장컨설팅은 분야별 전문지식과 실무경험, 컨설팅 역량 등을 평가해 엄선한 포워더(국제물류주선업체) 창고운영사 화재보험사 20개사가 직접 기업을 방문해 이뤄진다.

이들은 ▲물류 프로세스 진단 및 효율화 ▲해상·항공·내륙운송 등 물류비 절감 ▲창고 및 재고 관리 ▲적하보험·화재보험 등 기업보험 최적화 등 물류 전 분야에 걸쳐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무역협회 홈페이지 또는 국내 지역본부로 11월까지 신청할 수 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rieste Trader 12/08 12/31 MAERSK LINE
    Msc Teresa 12/08 01/07 MAERSK LINE
    Msc Sonia 12/09 12/23 MAERSK LINE
  • BUSAN ADE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urage 12/19 02/07 PIL Korea
    Hyundai Honour 12/26 02/14 PIL Korea
    Ever Bonny 12/27 01/24 Evergreen
  • INCHEON SHEK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haris Heritage 12/11 12/20 Dongjin
    Kmtc Tokyo 12/11 12/21 KMTC
    Contship Era 12/12 12/21 Sinokor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Pioneer 12/13 01/17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nta Linea 12/15 01/14 ZIM KOREA LTD.
    Cape Sounio 12/21 01/20 ZIM KOREA LTD.
    Las Vegas 12/29 01/28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