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15:51

한국선급, 싸이버로지텍에 적하지침기기 형식승인

선박 감항성 문제 해결


해운물류IT전문기업인 싸이버로지텍은 최근 한국선급(KR)으로부터 적하지침기기 S/W(오퍼스 스토이지) 형식 승인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승인을 받은 솔루션은 ‘오퍼스 스토이지(OPUS Stowage)’로 육상용 스토이지 솔루션이다. 보통 선사의 스토이지 솔루션은 육상용과 선박용으로 나눠지는데 선박용의 경우 감항성(stability)을 위해 반드시 선박이 소속돼 있는 개별 선급의 승인을 획득해야 한다. 

오퍼스 스토이지는 육상용이라 선급 형식 승인이 필수는 아니나 이번 KR로부터 형식 승인을 획득, ‘선박 감항성(stability)’ 계산 값에 대한 공신력을 얻고 선박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제품이 업그레이드 됐다. 
 
싸이버로지텍 박창우 스토이지 제품팀 팀장은 “이번 한국선급 형식 승인 획득으로 오퍼스 스토이지 제품 라인업 확대뿐만 아니라, 육상용·선박용 간 이종 스토이지 솔루션 사용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선박 감항성 문제에 대한 본선과의 이견을 근본적으로 해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글로벌 선급의 다양성을 고려해 현재 진행하고 있는 영국 로이드선급의 동일 형식 승인도 금년 내로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퍼스 스토이지는 선적 플래닝 업무의 개량화·최적화를 통해 컨테이너 적·양하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솔루션이다. 특히 컨테이너 적재 물량과 적재 공간의 최적화를 통해 최근 해운업계의 화두인 유류비 절감에 크게 기여하는 솔루션이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rieste Trader 12/08 12/31 MAERSK LINE
    Msc Teresa 12/08 01/07 MAERSK LINE
    Msc Sonia 12/09 12/23 MAERSK LINE
  • BUSAN ADE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urage 12/19 02/07 PIL Korea
    Hyundai Honour 12/26 02/14 PIL Korea
    Ever Bonny 12/27 01/24 Evergreen
  • INCHEON SHEK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haris Heritage 12/11 12/20 Dongjin
    Kmtc Tokyo 12/11 12/21 KMTC
    Contship Era 12/12 12/21 Sinokor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Pioneer 12/13 01/17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nta Linea 12/15 01/14 ZIM KOREA LTD.
    Cape Sounio 12/21 01/20 ZIM KOREA LTD.
    Las Vegas 12/29 01/28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