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2 10:52

터키항공카고, 멸종위기 그리폰 독수리 보금자리로 돌려보내

지난 3월 서커스 사자 구출 등 전 세계 동물 안전 이송에 적극 나서


터키항공의 화물부문 '터키항공카고'가 멸종 위기종인 그리폰 독수리를 구출해 서식지인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로 무사히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그리폰 독수리는 세르비아 우바크 협곡에 서식하는 맹금류로, 이번에 터키항공카고가 서식지로 되돌려 보낸 독수리는 ‘도브릴라’라는 이름의 1년6개월 된 독수리다. 세르비아에서 철새 이동 경로를 따라 약 1600km를 비행했으며, 터키 샨리우르파 지역에서 탈진한 상태로 지역 농부들에 의해 발견돼 현지 야생동물 구조·재활 센터로 옮겨졌다. 도브릴라는 센터에서 검진을 거쳐 기력을 회복한 후, 다시 여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방생됐다.

터키항공카고는 발견 당시 도브릴라의 발목에는 세르비아 당국이 추적을 위해 달아 둔 꼬리표가 달려 있어 터키 농림부가 연락을 취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양국 관계자의 합의에 따라, 도브릴라는 베오그라드 소재 생물학 연구소로 보내졌다. 이후 터키항공카고의 지원으로 이스탄불을 거쳐 원래의 서식지인 베오그라드로 이송됐다.
 
도브릴라를 맡아 보살폈던 맹금류 보호 재단 소속 생물학자 이레나 흐르브섹은 “오늘은 도브릴라가 재활 기간 후 첫 비행에 나서는 특별한 날”이라며 “지원을 아까지 않은 터키항공카고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터키항공카고는 ‘미션레스큐’라는 비전 하에, 동물이송에 살아 있는 동물의 운송 과정 및 동물권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서커스 현장에서 구출된 사자를 안전하게 이송해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의 자연 서식지로 되돌려 보낸 바 있다.
 

< 류준현 기자 jhryu@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SINGAPORE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rieste Trader 12/08 12/31 MAERSK LINE
    Msc Teresa 12/08 01/07 MAERSK LINE
    Msc Sonia 12/09 12/23 MAERSK LINE
  • BUSAN ADE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Hyundai Courage 12/19 02/07 PIL Korea
    Hyundai Honour 12/26 02/14 PIL Korea
    Ever Bonny 12/27 01/24 Evergreen
  • INCHEON SHEKOU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Kharis Heritage 12/11 12/20 Dongjin
    Kmtc Tokyo 12/11 12/21 KMTC
    Contship Era 12/12 12/21 Sinokor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ape Pioneer 12/13 01/17 MAERSK LINE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anta Linea 12/15 01/14 ZIM KOREA LTD.
    Cape Sounio 12/21 01/20 ZIM KOREA LTD.
    Las Vegas 12/29 01/28 ZIM KOREA LTD.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