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9 10:34

한국조선 상반기 선박수주 중국에 밀려 세계 2위

6월 실적은 글로벌 발주량 절반 독식 ‘두달 연속 1위’


한국 조선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선박수주 실적에서 1년 만에 중국에 밀려 2위를 기록했다.

9일 영국 클락슨에 따르면 글로벌 누계(1~6월) 선박수주 실적에서 중국이 우리나라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누계 실적은 중국이 432만CGT(수정환산톤수), 한국 317만CGT, 이탈리아 111만CGT, 일본 110만CGT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8%p 차이까지 벌어졌으나 상반기 집계 결과 중국 432만CGT, 한국 317만CGT로 11%p까지 격차를 좁히며 2위를 기록했다.

누계 발주량은 1026만CGT로 2018년 1779만CGT와 비교해 42% 뒷걸음질 쳤다. 선종별로 살펴보면, 수에즈막스급 유조선은 작년 12만CGT 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33만CGT의 발주량을 기록했다. 

반면 LNG선과 초대형유조선(VLCC) 발주량은 전년 대비 각각 8% 72% 감소한 206만CGT 48만CGT로 집계됐다. 컨테이너선 벌크선 발주량 역시 50% 56% 급감한 57만CGT 92만CGT로 나타났다.

6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전달 112만CGT 대비 41% 감소한 66만CGT로 집계됐다. 

한국이 34만CGT를 수주하면서 24만CGT에 그친 중국을 제치고 2달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9만CGT를 수주하며 3위에 자리했다.

우리나라는 6월에도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이 LNG선을 중심으로 수주고를 채웠다.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버뮤다지역 선사로부터 총 3억8000만달러(약 4500억원) 규모의 LNG선 2척을 수주하며 일감을 늘렸다. 수주잔고는 약 203억달러로 지난해 3월 이후 1년 만에 200억달러대를 회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17만4000㎥ 규모의 LNG선 1척을 수주했으며, 현대중공업그룹은 아시아 선사와 총 827억원 규모의 2500TEU급 컨테이너선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6월 말 전 세계 수주잔량은 5월 말 대비 164만CGT 감소한 7889만CGT로 집계됐다. 전달과 비교해 한국은 35만CGT, 중국은 72만CGT, 일본은 37만CGT로 모두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870만CGT에 이어, 한국 2062만CGT, 일본 1405만CGT 순이었다. 한국의 남은 일감은 전년 대비 약 10%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6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LNG선과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가격 변동없이 각각 1억8550만달러와 1억1150만달러를, VLCC는 50만달러 떨어진 9250만달러를 기록했다. 

< 최성훈 기자 shchoi@ksg.co.kr >

로그인 후 작성 가능합니다.

0/250

확인
맨위로
맨위로

선박운항스케줄

인기 스케줄

  • BUSAN FREEPORT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Sm Seattle 11/22 12/28 MAERSK LINE
  • BUSAN CALGARY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PIL 11/28 12/14 PIL Korea
    Apl Paris 12/05 12/21 PIL Korea
    TBN-PIL 12/12 12/28 PIL Korea
  • BUSAN EDMONTON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TBN-PIL 11/28 12/13 PIL Korea
    Apl Paris 12/05 12/20 PIL Korea
    TBN-PIL 12/12 12/27 PIL Korea
  • BUSAN HALIFAX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Ccni Andes 11/24 12/24 ZIM KOREA LTD.
    Cape Kortia 12/01 12/31 ZIM KOREA LTD.
    Zim Rotterdam 12/08 01/07 ZIM KOREA LTD.
  • BUSAN MONTREAL

    선박운항스케줄 목록 - 선박운항스케줄목록으로 Vessel, D-Date, A-Date, Agent를 나타내는 테이블입니다.
    Vessel D-Date A-Date Agent
    Maersk Antares 11/21 12/16 ZIM KOREA LTD.
    Baleares 11/22 12/19 Hyopwoon Inter
    One Competence 11/25 12/12 ONE KOREA
출발항
도착항
광고 문의
뉴스제보
포워딩 콘솔서비스(포워딩 전문업체를 알려드립니다.)
자유게시판
추천사이트
인터넷신문

BUSAN OSAKA

선박명 항차번호 출항일 도착항 도착일 Line Agent
x

스케줄 검색은 유료서비스입니다.
유료서비스를 이용하시면 더 많은 스케줄과
다양한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